조선총독부 청사 철거 때 발견된 장소 > 이슈

본문 바로가기


회원로그인

조선총독부 청사 철거 때 발견된 장소

  • 추천 0
  • 2020.06.30 06:50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지하 고문실

약 27평로 모두 4개의 방과 복도로 이뤄져 있었음

5평짜리 방 한 개, 2평짜리 2개, 한 사람이 간신이 들어갈 수 있는 0.2평짜리 방이 있었음

각 방으로 통하는 14㎝의 두꺼운 철판문은 방음을 위해 나무와 모래로 속을 채워 넣었음

여기에 잠금장치와 감시창을 따로 두었음

추천 0

  

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© 노라바닷컴 All rights reserved.
상단으로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